2018년 2월 6일 배포, 보도

헌법, "알기 쉽고 우리말답게" 국회의원 한목소리

 

 

알기 쉬운 헌법 만들기 국민운동본부(공동대표 권재일 외 11명)에서는 2018년 1월 24일부터 2월 1일까지 296명 국회의원에게 헌법을 알기 쉽게 바꾸는 일과 관련해 의견을 물었다.

 

설문에 응답한 76명 국회의원 모두 개헌할 때 헌법에서 어려운 용어와 일본어투 문장을 쉬운 말로 우리말답게 바꿔야 한다고 대답했다.

 

헌법의 국한문혼용 표기를 한글 전용으로 바꿔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72.4%(55명)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그렇지 않다 23.7%(18명), 무응답 3.9%(3명)로 답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글 전용 30명, 국한문혼용 6명, 무응답 1명으로 답했고, 자유한국당은 한글 전용 7명, 국한문혼용 8명, 무응답 2명으로 의견이 나뉘었다. 국민의당 17명 가운데 13명은 한글 전용을, 4명은 국한문혼용을 선택했다.

 

정의당은 설문에 응한 4명 모두 이번 개헌 과정에서 어려운 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과 한글 전용에 모두 찬성하였다.

 

국회의원 61.8%(47명)는 헌법에 대한민국의 공용어는 한국어, 공용문자는 한글이라는 규정을 넣어야 한다고 답했다. 21명 (27.6%)은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8명(10/5%)은 답을 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은 그렇다 22명, 그렇지 않다 10명, 무응답 5명, 자유한국당은 그렇다 7명, 그렇지 않다 7명, 무응답 3명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은 17명 중 14명은 그렇다에 3명은 그렇지 않다에 답했고, 정의당은 4명 중 3명은 그렇다에 1명은 그렇지 않다에 응답했다.

 

이번 설문에 응답한 국회의원은 국민의당 17명, 더불어민주당 37명, 민중당 1명, 자유한국당 17명, 정의당 4명이다.

 

한편 알기 쉬운 헌법 만들기 국민운동본부는 2월 7일(수) 낮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간담회실에서 <알기 쉬운 헌법 만들기의 목적과 방법>을 주제로 개헌 정책 토론회를 연다.

 

이번 개헌 정책 토론회는 원혜영 의원, 강길부, 노회찬, 유성엽, 우상호, 진선미, 심기준, 금태섭 의원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토론회 자료집 내려받기]


토론회자료집_최종(누리집용).pdf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