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문화연대 소식지 702
2019년 1월 10일
발행인 :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상임대표)

한글문화연대 바로가기

◆ [우리말 이야기] 나침반과 나침판 - 성기지 운영위원

우리가 자주 쓰는 말들 가운데는 발음이 헷갈려서 잘못 적고 있는 말들이 더러 있다. 받아쓰기를 해보면, ‘폭발’을 ‘폭팔’로 적는 학생들이 많다. [폭빨]이라고 발음해야 할 낱말을 [폭팔]로 잘못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판판하고 넓은 나뭇조각은 ‘널판지’가 아니라 ‘널빤지’라고 해야 올바른 말이 된다. ‘널빤지’는 (한자말이 아닌) 순 우리말이다. 이 말을 한자말로 표현하면 널조각 판(板) 자를 붙여 ‘널판’ 또는 ‘널판자’가 된다. 곧 ‘널빤지’라고 하거나 ‘널판’, ‘널판자’라고 하는 경우만 표준말이다.

그런가 하면, 발음의 혼동으로 잘못 적히던 말들이 그대로 복수 표준어로 인정된 사례도 있다. 기계 장치들의 작동 상태를 알리는 눈금을 새긴 면을 ‘계기반’이라고 한다. 그런데 자동차에 이 계기반을 붙여 놓고 흔히 ‘계기판’이라고 부르다보니 ‘계기반’과 ‘계기판’이 복수 표준어가 되었다. 또, 동서남북 방향을 지시하는 계기를 ‘나침판’이라고 하지만, 이 말도 본디는 ‘계기반’과 마찬가지로 ‘나침반’이 옳은 말이었다. 그러다 ‘나침판’이라고 자주 부르다 보니, 자연스럽게 사전에 올려서 둘 다 표준말로 인정하였다.

발음 때문에 혼동해서 말하다가 거꾸로 본디의 말이 없어져 버린 경우도 있다. 예전에는 “남의 앞잡이 노릇을 하는 사람”을 ‘끄나불’이라고 했는데, 이 말을 많은 사람들이 ‘끄나풀’이라고 말하다 보니, 아예 표준말을 ‘끄나풀’로 정해버렸다. 이제 ‘끄나불’은 북한에서만 쓰이는 말이 되었다. 이 밖에도 “나발을 분다.”의 ‘나발’과 ‘꽃’이 합해진 ‘나발꽃’이 오늘날에는 ‘나팔꽃’으로 바뀌어 버린 경우나, ‘사이 간’(間) 자와 ‘막이’의 합성어인 ‘간막이’가 ‘칸막이’로 변한 경우가 모두 그런 사례들이다.

◆ [알림] <공공언어 시민감시단> 모읍니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무원들의 영어 남용이 사그라지지 않습니다. 2018년 봄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행정용어는 쉬운 말을 사용하자고 정부혁신 전략회의에서 강조했지만, 택도 없군요. 공무원과 정치인, 언론인이 사용하는 언어에서 외국어를 뿌리 뽑는 일을 2019년도 한글문화연대의 줄기 사업으로 삼았습니다. 저희와 힘을 모을 시민을 <공공언어 시민감시단>으로 모십니다.

뭔가 기묘한 영어를 써서 주목받고 실적을 올리고픈 공무원들, 자기 어머니는 알아듣지 못할 영어를 국민 누군들 모르겠냐며 영혼 없이 쓰는 공무원들, 영어와 로마자 사용하는 게 국제 감각에 어울린다고 믿는 공무원들. 그들은 그와 같은 외국어 남용이 외국어 능력에 따라 국민의 알 권리를 차별하게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더 보기


손이 모자라고 돈도 부족합니다. 저희 손을 잡아 주십시오. 일손이 되어 함께 자료를 추리고, 분류하는 일을 도와주십시오. 더 어려운 일도 감당할 수 있는 분은 그런 일에도 나서 주십시오. 이 일은 정말 날마다 꾸준하게 한두 시간씩 해야 하니, 시간과 근성을 갖춘 분이어야 합니다. 요령을 익히고 나면 집에서, 자기 일터에서 하실 수 있고,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모여서 일을 더 잘할 방안을 찾을 겁니다. 활동비를 지원해드릴 수는 없습니다만, 모일 때 드는 교통비와 밥값 정도는 지원하겠습니다. 마음은 굴뚝같지만 시간이 없어서 어려운 분은 돈으로 힘을 보태주십시오.

<공공언어 시민감시단> 신청하러 가기

◆ [우리말 비빔밥] 사전의 다른 말, 말모이 - 이건범 대표

1910년대 초에 주시경 선생께서 우리말 사전 편찬을 준비하면서 사전을 ‘말모이’라고 부르셨다. 뒷날 외솔 최현배 선생께선 이를 ‘말광’이라고 불렀다. 우리네 어린 시절까지는 이런저런 물건이나 연장, 곡식 따위를 보관하던 곳을 ‘광’이라고 불렀으니, 말을 보관하고 필요할 때는 꺼내 쓰느라 드나드는 곳이 바로 말광이다. 말모이가 당근이나 건초 따위를 뜻하는 게 아니라는 사실은 내일 개봉하는 영화 <말모이>를 통해 일반 국민에게도 널리 알려질 터이다.

어제(1월 7일) <말모이> 시사회에 갔는데, 조선어학회의 조선어사전 편찬 작업과 일제의 탄압 등에서 뼈대를 이루는 역사적 사실들이 몹시 뒤틀려 있어 걱정이 되는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흥행이 될 재미 요소는 갖추고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특히 근대에 들어서 국어를 정립하려던 민간의 노력이 식민지 상황에서 펼쳐짐으로써 더 눈물겨울 수밖에 없던 시대적 아픔은 영화적 허구의 강도를 떠나 잘 다가오는 것 같다.
..> 더 보기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누리방송 5] "우리말 아리아리" - 매주 <월, 화, 수, 목, 금>에 찾아갑니다. 

문어발, 돌비,재밌게와 함께하는 세계 유일 우리말 전문 누리방송

새단장하고 돌아온 한글문화연대의 고품격 표준국어종합방송
우리말 아리아리” 매주 월화수목금 팟빵에 올라갑니다. 많이들 들어주세요.

● 1월 4일(금): 아리아리 특강
- 리의도 선생님의 <우리말 문법 11강>


● 1월 7일(월):  재밌게의<알토란 쏙쏙>, 정재환의<오늘은>
- 땅, 돌, 나무 따위를 건들려 땅을 다스리는 신령을 화나게 하여 재앙을 받는 일? 당신의 교양은? 도전!
- 블랙아이스는 뭐꼬


● 1월 8일(화): 배우리의 <우리말 땅땅땅>
- 우리말 땅땅땅 9


● 1월 9일(수): 돌비의 <네모소식>, 리창수의 <토박이말 따라잡기>
- 네모소식: 방송 자막에 사용하는 무분별한 신조어, 매우 심각하다는 지적입니다.
                   안산시는 다문화가정이란 말 대신 외국인 주민이라는 말을 쓰기로 했습니다.

- 토박이말 따라잡기: 속다짐, 입다짐

● 1월 10일(목): 대학생 기자단 5기 <도담도담 우리말>
- 도담도담 우리말 11


□ <고품격 표준국어종합방송 "우리말 아리아리">를 듣는 방법
- 인터넷: 팟빵 누리집에서 '우리말 아리아리'를 검색하세요.
- 전화기: 팟빵 앱 설치한 뒤 '우리말 아리아리'를 검색하세요.

☞ 팟빵 바로가기

유튜브 방송 듣기 바로가기
▶ '팟빵'에만 올리던 한글문화연대 팟캐스트 '우리말 아리아리'를 화면 편집 없이 일단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많이 들어주세요.

◆ [좋은 말들] - 김영명 고문

[11]
튀어나온 못이 망치 맞는다.

황야를 달리는 무소처럼 혼자서 가라.



[12]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

간절히 바랐는데 내 로또는?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후원] 한글문화연대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한글아리아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글 아리아리 703  (0) 2019.01.18
한글 아리아리 702  (0) 2019.01.11
한글 아리아리 701  (0) 2019.01.04
한글 아리아리 700  (0) 2018.12.28
한글 아리아리 699  (0) 2018.12.21
한글 아리아리 698  (0) 2018.12.14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