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맞춤법 부호 개정안, 어떻게 개정되었는가?-박지현 대학생 기자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0

사랑방/대학생기자단

한글맞춤법 부호 개정안, 어떻게 개정되었는가?-박지현 대학생 기자

한글문화연대
댓글수0

한글맞춤법 부호 개정안, 어떻게 개정되었는가?

 

한글문화연대 대학생 기자단 2기 박지현 기자
(pjhpuppy@naver.com)

 

2014년 10월 27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글 맞춤법 부호 개정안을 발표했다. 발표된 개정안은 1988년 공표한 ‘한글맞춤법’ 규정에 대해서 국민의 정서와 사용법에 맞게 개정할 필요성을 인식하고 지난 2012년부터 개정 작업을 진행해 왔다고 알려졌다. 2014년 8월 29일 국어심의회의에서 개정안 의결을 거쳐서 2015년 1월 1일부터 시행된 한글맞춤법 부호 개정안의 내용은 표와 같다.

내용을 보면 기존의 문장부호들은 최대한 유지하되 26년 동안 변화한 국민들의 정서나 언어생활을 잘 반영하도록 개정되었다.


개정안 중에서 생활과 가장 밀접하게 관련이 있는 것은 마침표이다. 원래는 ‘온점’만이 한글 맞춤법에 맞는 말이었으나 이번 개정을 통해 ‘온점’과 ‘마침표’ 모두 맞는 말이 되었다. 마침표과 관련된 개정안은 연월일을 나타내는 마침표는 모두 찍어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2015년 5월 15일’은 ‘2015.05.15.’과 같이 써야 한다. 만약 ‘2015.05.15’과 같이 끝에 점을 찍지 않는다면 ‘2015년 5월 15’라고 한 것이 되므로 적절하지 않다.


가운뎃점(‧)은 컴퓨터나 인터넷의 활용이 증가함에 따라 사용하는 빈도가 감소하였다. 이를 인식한 국립국어원은 이번 개정안에서 가운뎃점을 마침표나 온점으로 대신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우선 특정한 의미가 있는 날을 표시할 때는 월과 일을 나타내는 아라비아 숫자 사이에 가운뎃점을 마침표로 대체할 수 있다. 가령,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쓸 때 개정안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도 쓸 수 있도록 개정되었다. 한편, 가운뎃점이 쉼표로 변경이 가능한 경우는 짝을 이루는 어구들 사이, 또는 공통 성분을 줄여서 하나의 어구로 묶을 때이다. 어떤 시험에서 등급을 언급할 때 보통 ‘상ㆍ중ㆍ하위권’과 같이 사용하지만 ‘상, 중, 하위권’과 같이 가운뎃점을 쉼표로 대신 사용할 수 있다.


줄임표도 기존의 방안보다 훨씬 편리하게 개정되었다. 기존의 줄임표는 ‘……’와 같이 점 6개로 이루어져있다. 그러나 개정안에 따르면 줄임표는 가운데 여섯 점(……), 가운데 세 점(…), 아래 여섯 점(.......), 아래 세 점(...) 모두 바른 표현이다.


국립국어원은 한글 맞춤법 부호 개정의 이유를 글쓰기 환경의 컴퓨터와 인터넷 중심으로 급격한 변화 때문이라고 밝혔다. 기술의 발달로 인해 국민의 언어생활과 동떨어진 부분을 이번 개정안을 통해 제대로 바로잡았다. 더 자세한 한글 맞춤법 부호 개정안을 알기 위해서 국립국어원 누리집(http://www.kore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맨위로

https://www.urimal.org/61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