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문화연대에서 ‘파이팅’ 대신 ‘아리아리’라는 말을 퍼뜨린 지 벌써 15년이 흘렀다. 백기완 선생께서 소개한 이 말을 한글문화연대 회원들이 먼저 사용하기 시작하였고, 2004년 4월 말부터는 소식지 이름을 ‘한글 아리아리’로 정하였다. ‘한글 아리아리’는 매주 1회 발행되어 2018년 2월 현재 656호를 넘겼다. 우리는 모든 행사에서, 술자리에서 아리아리를 외쳤고, 2012년부터는 대학생 연합 동아리 “우리말 가꿈이”를 키우면서 매년 2~300명의 대학생에게, 2014년부터는 청소년 ‘우리말 사랑 동아리’를 키우면서 매년 300여 명의 학생에게 이 말을 가르치고 퍼뜨렸다.

 

마침내 2017년 3월에 평창올림픽 자원봉사단과 대회 진행요원들이 이 말을 공식 인사말로 쓰기로 결정하였다. 하지만 그게 어디서 온 말이냐는 출처를 둘러싸고 말이 많았던 듯하다. 그런 사정을 딱하게 여긴 한글문화연대 이건범 대표는 2017년 4월 말 서울신문에 “평창 겨울올림픽 아리아리”라는 제목으로 글을 실어 이 결정을 지지하였다. 이제 평창올림픽을 넘어 전 세계로 퍼져 나가는 아리아리, 문재인 대통령 입에서도 이 외침은 멋지게 흘러나온다.

 

* 서울신문 기사 -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아리아리’/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대표

* 중앙일보 기사 - 문 대통령 환하게 웃게 한 '아리아리'....'아리아리' 무슨 뜻? (영상)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