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팟지’, ‘존버’ 대체 무슨 뜻일까?


한글문화연대 대학생 기자단 5기 박다영 기자
ghj38070@nate.com

 

 

  온라인 게임이 유행하면서 이용자끼리 공유하는 게임 용어가 다양해졌다. 이런 게임용어를 쓰면 이용자는 더욱 편하고 전략적인 게임을 할 수도 있다. 그러나 게임을 처음 접하는 사람은 혼란을 겪기도 하고, 일부는 의미를 정확히 알지 못한 채 용어를 사용하여 적잖은 문제가 발생한다.


‘오버워치’, 게임용어에서 드러나는 문제점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게임 ‘오버워치’ (사진=네이버 블로그 ‘유성손상향’)

 

    ‘오버워치’는 2016년 출시돼 현재까지 인기를 누리는 게임이다. 각 영웅이 가진 고유 기술에서 전략에 이르기까지 여러 용어가 있다. 영웅은 ‘공격’, ‘수비’, ‘돌격’, ‘지원’ 네 가지 유형으로 분류된다. 이용자는 이 용어 대신 공격과 수비를 ‘딜러’, 돌격을 ‘탱커’, 지원을 ‘힐러’라고 부른다. 그러나 숙달된 이용자가 아닌 이상 쉽게 의미를 파악할 수 없다. 이용자도 각 분야에 어떤 영웅이 있는지는 알고 있지만, 정확한 역할은 모른다. 오버워치를 자주 즐긴다는 김정은(20) 씨는 “딜러는 공격력이 세고, 탱커는 잘 안 죽고, 힐러는 치유하는 캐릭터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완전히 잘못된 설명은 아니지만, 용어 사전과 차이가 있다. 

▲네이버 오버워치 용어사전에 등재된 ‘최고의 플레이’ 설명

 

▲페이스북 오버워치 페이지 캡쳐

  
  게임이 끝나면, 가장 훌륭한 플레이를 한 사람의 영상을 다시 보여준다. ‘최고의 순간’이란 말도 있지만, 플레이라는 영어를 사용하고 있다. 우리말을 사용할 수 있음에도 영어를 사용하는 것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가 있다. 이용자는 ‘최고의 플레이’ 대신 ‘Play of the game’이라는 뜻으로 앞글자만 따서 만든 용어인 ‘팟지(POTG)’라는 말을 많이 쓴다. 그러나 이용자 대부분은 의미를 알지 못한 상태로 사용한다.
  게임 내 줄임말도 문제다. ‘빠른 대전’을 ‘빠대’로, ‘목숨 당 처치’를 ‘목처’로, ‘완전히 막았다’를 ‘완막’으로 줄여 사용한다. 이외에도 많다. 빠르게 전략을 짜기 위해 게임 내 줄임말 사용은 어쩔 수 없어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줄임말로 사용하여 본래 뜻을 파악하지 못한다면, 어처구니없는 상황 아닌가.


‘배틀그라운드’, 게임 용어에서 드러나는 문제점

▲펍지 주식회사 게임 ‘배틀그라운드’ (사진=PUBG)


   2017년 출시한 ‘배틀그라운드’라는 네이버 피씨(PC)게임 분야에서 1, 2위를 놓치지 않는 인기 게임이다. 혼자 게임을 할 때를 제외하고, 다른 사람과 팀을 이뤄서 할 때는 전략을 짜느라 게임 용어를 자주 사용한다. “여기서 파밍하고 갈까?” 네이버 게임 용어 사전에 따르면, ‘파밍’(Farming)이란 게임에서 캐릭터 능력을 올려 성장시키기 위해 돈이나 아이템(Item)을 모으는 행위를 농사에 빗대서 부르는 용어다. 이용자는 빠른 이동을 위해 총기나 회복제 등을 줍는 ‘파밍’을 하라고 팀원에게 외친다. 그러나 이 말을 쓰는 사람은 ‘파밍’이 어떤 행위인지는 알지만, 그 어원은 모른다. ‘총 주워’라는 말로 바꾸면 누구나 쉽게 알아들을 수 있는데, 불필요한 영어를 사용한다.

▲페이스북 배틀그라운드 페이지 캡쳐


   ‘존버’는 죽지 않고 오랜 시간 살아있을 때 사용하는 말로, ‘존나 버티다’를 줄인 말이다. 원래 '존버‘는 가상화폐투자자 사이에서 사용이 시작된 용어지만, 최근엔 게임에서도 많이 사용된다. ‘존버’에는 욕설과 줄임말이 둘 다 포함돼 있어 문제다. 욕설이 불필요함에도 문제의식 없이 포함하고 있으며, 대체할 수 있음에도 그대로 뒀다. 특히 자리를 옮기지 않고 한 장소에서 오래 머물 때도 ‘존버’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등 일상생활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오버워치와 배틀그라운드뿐 아니라 다른 게임도 고유 용어가 있다. 게임 용어는 게임 특성상 필수 불가결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문제를 단순하게 넘겨서는 안 된다. 게임 용어는 이용자가 게임을 하며 만들었기 때문에 해결책이 그들에게 있다. 스스로 우리말로 대체할 수 있는 것은 대체하고, 대체할 수 없다고 해도 해당 용어가 갖는 의미가 뭔지 파악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언제 어떤 방식으로 그 용어가 우리의 일상으로 들어와 우리 언어환경을 해칠지 모른다.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흑웅님 2018.06.29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밍을 그저 "총 주워" 로 대체하기엔 많이 부족하지 않을까요?

    • 박다영 2018.06.29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박다영 기자입니다! 평소에 저도 배틀그라운드를 자주 즐기는데 기사에 나와 있는 '총 주워'라는 표현말고도 파밍을 대체하는 말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친구와 할 때 '여기 들렸다 가자'나 '00줍자' 등으로 대체해서 많이 사용합니다. 이용자라면 간단하게 '줍자', '여기 들리자'라는 말이 파밍을 의미한다는 것을 안다고 생각합니다.

  2. 말말말 2018.06.30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한국어가 많이 얼룩져 지금은 스스로들 올바르고 아름다운 말을 쓰기가 더 어려울 정도 입니다.
    bj라는 소위 스트리머 조차 속어나 욕설을 쓰지 않는 사람이 드물 정도니까요. 나중에 우리 아이들이’ 아빠 ㅈㄴ헝가리’ 할까봐 걱정입니다. 너무 규제하는것도 문제지만 엇갈린 방향으로 나아가버리는것도 큰 문제지요.

  3. 기용 2018.11.03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다영기자님
    표준어에 맞게 써주셨으면 합니다.
    댓글에 여기 들리자 >> 여기 들르자 가 맞을 것 같아요.

  4. 흠좀무 2019.03.31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줄임말까지 쓰지말자는건 좀 과하네요

  5. 조혜련 2019.05.24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0^)==@
    태보하면 나아질거예요

  6. ㅋㅋㅋ 2019.07.10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생이신거 같은데 너무 꼰대스러운 생각이신거 같아요.

    욕설과 욕설에서 유래된 단어들은 사용을 자제하는게 좋지만 줄임말이나 외래어 사용은 나쁜게 아닙니다.

    게임내 용어는 일종의 은어이고 게임을 하지 않는 사람은 알아도 그만 몰라도 그만인 용어들인거죠.

    우리가 업소나 연예계 은어를 다 알아야 할 필요는 없는 것처럼 말이죠.

    애초에 언어라는 건 의사소통이 주 목적이기에 시대에 따라 유행에 따라 변하는 것은 어쩔수가 없는 것인데 올바르고 아름다운 말을 쓰자고 주장하시는 분들은 그럼 평소에 순우리말만 쓰시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