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방/좋은 말들(김영명)

좋은 말들 23

by 한글문화연대 2019. 2. 20.

2000년 2월 22일 오전 10시 49분 김 구봉 씨는 10년 스무 나흘 세 시간 심십 이 분 동안의 힘겨운 갑상선암 투병 끝에 드디어 완치 판정을 받고 기쁜 마음으로 병원 문을 나서다 그만 어젯밤에 마신 술이 덜 깬 운전자의 차량에 받혀 세상을 등지고 말았다.

'사랑방 > 좋은 말들(김영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말들 25  (0) 2019.02.28
좋은 말들 24  (0) 2019.02.20
좋은 말들 22  (0) 2019.02.14
좋은 말들 21  (0) 2019.02.14
좋은 말들 20  (0) 2019.02.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