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절 앞두고 한글 파괴 나선 팔도라면, 사죄해야 한다.
-'괄도네넴띤', 놀이문화 넘어선 추악한 상혼!

 

주식회사 팔도라는 회사에서 자기네 상품 ‘팔도 비빔면’을 더 알리고자 한글 파괴 놀이인 야민정음을 도입해 ‘괄도네넴띤’이라고 이름 붙인 특별한정판을 시장에 내놓았다. 누리꾼들이 개인 수준에서 즐기는 놀이문화 차원이 아니라 돈 버는 일이라면 한글 파괴도 서슴지 않겠다는 뻔뻔한 상혼에 걱정을 거둘 수 없다. 조선어학회 선열들이 일제의 탄압 아래서 목숨 걸고 지킨 한글이다. 일제의 모진 고문 탓에 이윤재, 한징 두 분은 감옥에서 돌아가셨다.

 

이런 한글을 팔도라는 회사가 공짜로 잘 쓰는 동안 한글 보호나 우리말 발전을 위해 어떤 공헌을 했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 그런데 돈 좀 더 벌겠다고 한글 파괴에 이처럼 용감하게 나서다니, 팔도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조금도 생각하지 않는 곳이란 말인가? 우리가 일제에 빼앗겼던 것은 나라만이 아니다. 식민통치 막바지엔 우리말과 한글도 모두 말살당할 처지였다. 삼일절을 앞두고 한글 파괴에 앞장선 팔도의 반성과 사죄를 촉구한다.

 

2019년 2월 27일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

 

○ 당초 논평에서는 한국야쿠르트와 그 지주회사인 주식회사 팔도가 2012년에 법인이 분리된 사실을 확인하지 못하여 ‘괄도네넴띤’ 발매 주체를 ‘한국야쿠르트’로 밝혔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지라 바로잡습니다. ‘괄도네넴띤’ 판매를 보도한 일부 언론 기사를 참조한 탓이었는데, 사실 관계를 확인하지 못한 책임이 있으므로, 이 일과 관련이 없는 한국야쿠르트에는 사과합니다.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