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본지가 입수한 ‘경기도 공공언어 바르게 쓰기’ 특정감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청과 산하 기관이 작성한 공문서 3만3422건 가운데 1만5467건(46.3%)이 외국어 단어와 낯선 한자어, 일본어 투 용어, 권위적 표현 등을 사용해 순화 대상으로 분류됐다. 감사는 김명진, 김형주, 손승일, 조한솔, 김선화, 엄태경, 육영주, 백경미 등 시민 감사관 8명과 경기도청 직원 8명으로 구성된 합동감사반에 의해 진행됐다.

 

(중략)

 

한 공공기관의 공문서에 쓰였던 ‘업무매뉴얼을 송부하여 왔는바, 시군에서는 반드시 공고문을 시군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 문구의 경우 불필요한 외국어, 한자어 등이 남용된 대표적 사례다. 통보, 송부, 첨부 등의 한자어, 홈페이지, 메뉴얼 등의 외국어가 범벅돼 이해하기 어렵다. 합동감사반은 이 문구의 경우 ‘업무설명서를 보내오니, 시군에서는 반드시 공고문을 시군 누리집 등을 통해 공고’로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감사를 이끌었던 김명진 한글문화연대 부대표는 “경기도는 2015년에 국어바르게쓰기 조례를 제정하였음에도 이런 정도 성적이라면 더 분발해야 한다”며 “특히 정책명, 행사명, 기관명에서 불필요하게 외국어를 사용한 경우가 많았다”고 꼬집었다.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대표는 “이번 특정감사 결과가 단지 실태 조사 수준에 그치지 않으려면 쉽게 개선할 수 있는 용어부터 바꾸려는 노력을 꾸준히 이어가야 하고, 시민단체들과 함께 정기적인 실태 점검을 벌이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직원 교육, 특히 고위직 공무원 승진에 공공언어 바르게 쓰기 소양을 반영할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출처: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2794566629210296&mediaCodeNo=257&OutLnkChk=Y 

본 기사는 이데일리(2021.10.06)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조례도 제정했는데"..경기도, 공문서 46%가 '외국어 범벅'

올바른 우리말 사용에 앞장서야 할 공공기관들이 대국민 공개문서, 언론 보도자료 등의 공문서에 여전히 외국어, 낯선 한자어, 일본어 등을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의

www.edaily.co.kr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