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 ‘CI’를 쉬운 우리말 ‘상징’으로 바꾼 서울시교육청을 칭찬합니다.


2020년 9월 29일 <쉬운 우리말을 쓰자!> 누리집에 박윤영 님이 서울시교육청 누리집의 교육청 안내 꼭지 중 ‘CI’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달라고 신청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한글문화연대에서는 11월 16일 서울시교육청에 “CI라는 외국어 대신 쉬운 우리말을 사용해주십시오.”라는 공문을 보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은 11월 24일 답변으로 누리집의 ‘CI’를 ‘상징’으로 변경하였다고 알려왔습니다.


CI

상징


알기 쉬운 우리말글 사랑에 동참해 준 서울시교육청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힘써주시길 부탁합니다. 


한글문화연대에서는 이처럼 <쉬운 우리말을 쓰자!>에서 공공기관의 외국어 사용에 대해 시민의 제보를 받아 공공기관에 쉬운 우리말로 써달라고 요청하고 있습니다. 많은 시민의 참여와 공공기관의 협조를 부탁합니다.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