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동/공공언어 바로잡기 활동

[공문] Safe Korea라는 외국어 대신 쉬운 우리말을 사용해 주십시오.

by 한글문화연대 2021. 7. 22.

1.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늘 힘쓰고 계신 점을 잘 알고 있으며, 저희 단체 역시 지지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2.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 (대표 이건범)는 한글날을 공휴일로 만드는 데 가장 앞장선 시 민단체로서 ‘언어는 인권이다’라는 믿음으로 국민의 알 권리를 지키고자 공공기관 및 언론 의 쉽고 바른 언어 사용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3. 동해소방서 삼화119지역대 정문에 쓰여 있는 Safe Korea라는 구호를 우리말 구호로 바꿔 써 주십시오. 한글문화연대에서는 시민의 제보를 받아 Safe Korea 구호에 대해 2021 년 4월 9일 소방청에 문의하였으며 , 소방청에서는 “119의 약속 Safe Korea라는 외국어 구 호 대신 ‘국민 중심의 안전가치에 일상의 안심을 더합니다.’라는 우리말 구호로 바꾸어 사용 하고 있다. 2020년, 전국 소방서에 우리말 구호로 바꿔쓰라고 공문을 보냈다.”라고 답하였 습니다. 실제로 많은 소방서에서 Safe Korea 구호 대신 우리말 구호를 사용하는 것을 확인 했습니다.

 

4. 「강원도 국어 진흥 조례」 8조 2항에 따르면 강원도의 공공기관은 다음과 같은 기준을 준수해야 합니다.
① 일상생활에서 대부분의 사람이 자주 쓰는 낱말로 작성한다.
② 어려운 한자어, 일본식 한자어, 외래어, 외국어 및 표준국어대사전에 실려 있지 않은 낱말의 사용을 자제하고 쉬운 우리말을 사용한다.

 

5. Safe Korea라는 외국어 구호를 쉬운 우리말 구호로 바꿔 써 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하며, 이에 대한 답변을 2021년 7월 2일까지 주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참고 1.

동해소방서 삼화119지역대 Safe Korea

참고 2.

경기도 안양시 귀인소방서 우리말 구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