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기자단 2기 - 한글 가온길 방문기

 

이종혁(한글문화연대 대학생 기자단 2기, ququ1991@gmail.com)

 

3월 21일 토요일. 한글문화연대 대학생 기자단 2기가 오름(발대식)을 마친 뒤 광화문에 있는 한글 가온길을 다녀왔다. ‘가온’이란 ‘가운데’, ‘중심’을 뜻하는 토박이말이다. 서울특별시 관광정책과의 문화해설사 ‘문태영’ 선생님과 함께한 이번 가온길 방문의 시작은 모두에게 친숙한 광화문광장에 위치한 세종대왕 동상 앞이었다. 세종대왕은 조선의 첫 서울출생 왕이었다. 그렇기에 아마 조선 백성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선대 왕들과는 남달랐다. 백성을 위해 무엇을 할까 항상 고민하던 세종. 그의 애민정신을 광화문광장에서 느낄 수 있었다.

 웃는 모습을 형상화한 ‘ㅎ’ 조형물웃는 모습을 형상화한 ‘ㅎ’ 조형물

광화문 광장에서 세종문화회관 옆을 지나 본격적인 한글 가온 길이 시작됐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건 역시 큰 크기를 자랑하는 조형물이었다. ‘ㅎ’ 자를 붙여서 웃는 입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이었다.

 

이어서 방문한 곳은 세종예술의정원, 구세군회관, 한글학회 건물 등이었다. 한글 가온 길의 또 다른 재미는 한글숨바꼭질이었다. 18개의 숨어있는 한글 조형물들을 돌아다니면서 찾는 게 바로 ‘한글 숨바꼭질’이다. 

숨어있는 ‘한글 숨바꼭질’을 찾는게 쏠쏠한 재미숨어있는 ‘한글 숨바꼭질’을 찾는게 쏠쏠한 재미

도렴 녹지공원에서는 주시경 선생님과 헐버트 박사에 대한 이야기를 해설사 선생님에게서 들을 수 있었다. 먼 나라 조선까지 와서 한글을 생각한 헐버트 박사뿐 아니라, 우리가 잘 아는 주시경 선생님에 대한 이야기를 듣다 보니 한글을 만들어낸 세종대왕도 중요하지만 이를 널리 퍼트리고 지키고자 한 후대의 노력도 높이 사야 한다고 생각이 들었다.

도렴 녹지공원에서도렴 녹지공원에서해설자 선생님의 설명 듣는 기자단해설자 선생님의 설명 듣는 기자단

 가온길 방문의 마지막 도착지는 ‘조선어학회 한말글 수호 기념탑’이 있는 세종로 공원이었다. 작년 8월 제막식 때 취재하러 왔던 모습 그대로 수호기념탑은 우리말과 한글을 지켜낸 33인의 모습처럼 꿋꿋이 서 있었다.

 

한글가온길은 2시간정도로 둘러볼 수 있는 길이었지만 실제론 오백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게 우리 한글이다. 이번 다가오는 봄에는 멀리 놀러가는것도 좋지만 교과서 속에서만 볼 수 있던 그 역사를 몸으로 체험해보는 걸 추천해본다.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