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방/외부 글 갈무리

서울경제] [로터리] 한자교육보다 더 중요한 것-2013.6.16

by 한글문화연대 2013. 7. 1.

기사 원래 글 (주소를 딸깍 누르면 해당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있습니다.)

http://economy.hankooki.com/lpage/opinion/201306/e2013061616564248320.htm



   

고영회 성창특허법률사무소 대표변리사

2013.06.16


한자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자주 보인다. 문용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달 말 "초등학교부터 한자교육을 확대해 서울시교육청 특색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노영민 의원은 4월 '한자교육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어 "오랜 세월 우리 사고와 생활방식에 녹아온 한자어를 교육해 국어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어휘력 향상을 도모하고 우리 문화의 정체성을 확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한자를 공부시켜 우리 문화정체성도 굳히고 창의력을 높이고 인성교육을 강화하겠다고 주장하는 것 같다. 한자를 공부시키면 과연 그렇게 되는 될까.


언어는 말과 글이다. 글자는 말을 표시해 전달하고 정보를 기록한다. 본질 기능을 충실히 할 수 있는 글자가 좋은 글자다. 글자로서 한자는 좋은 글자일까. 


한자교육을 주장하는 이들은 한자를 알면 말뜻을 잘 알 수 있다고 한다. 정말 그럴까. 자주 쓰는 낱말인 경제ㆍ사회ㆍ문화ㆍ철학ㆍ과학 등을 한자로 적으면 뜻이 더 쉽게 전달되는가. 한자를 적어서 뜻이 쉽게 떠오를 글자는 산ㆍ천ㆍ초ㆍ목 등 1차 뜻을 가진 글자로 많지 않다. 저들이 결합해 '산천초목'이 되면 이미 뜻이 달라진다. 대부분의 말은 글자 자체에서 뜻을 아는 것이 아니고 그 말을 배우고 익혀서 안다.  

.....(줄임)......


기사 원래 글 (주소를 딸깍 누르면 해당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있습니다.)

http://economy.hankooki.com/lpage/opinion/201306/e2013061616564248320.ht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