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35 X 25cm)는 2014년 8월에 제작하여 2017년에 전시, 발표한 작품입니다.


늑대는 '승냥이'라고도 부르는데 한국의 경우 2012년에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으나 남한지역에서는 이미 멸종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늑대는 꼬리를 위쪽으로 구부리지 않고 항상 밑으로 늘어 뜨리고 있는 것이 개와 늑대의 차이점이기도 하며, 길게 울부짖는 소리가 특징인데 이를 이용해 약 10km 떨어져 있는 개체와도 의사소통을 할 수 있습니다.


늑대를 그림글자로 표현할 때에도 이러한 특징들을 살리고자 하였는데 늑대는 낮에도 활동을 하지만 야행성이라 주로 밤에 많이 활동하기 때문에 배경을 달이 있는 밤으로 표현하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랑방 > 한글 그림글자(김대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깡총깡총  (0) 2020.02.27
  (0) 2020.02.20
늑대  (0) 2020.02.13
악어  (0) 2020.02.06
판다  (0) 2020.01.30
까치  (0) 2020.01.22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