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42 X 29.5cm)는 2007년 1월에 제작하여 2017년에 전시, 발표한 작품입니다.


'까치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라는 동요에 나오듯 까치설날은 설날의 전날이기에 이번에 올릴 대상은  '까치'로 정했습니다.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손님이 온다 하여 길조로 여겨졌으나 최근에는 개체수가 증가하여 농가에 피해를 주어 행운과 희소식을 가져다 주는 전령사의 이미지가 많이 나빠진 것 같습니다.


까치는 머리에서 등까지는 검고 윤이 나며 어깨와 배는 흰색인데 그림글자에서 검은색의 테두리선 때문에 검은색을 강하게 하지 못해서 아쉬움이 들었던 작품으로 기억되지만 발상면에서는 스스로 높은 점수를 준 것 같습니다.


빛의 굴절 현상 때문에 까치를 멀리서 보면 단순한 흑백이지만 자세히 보면 청색과 청록색이 섞인 것처럼 보이기도 하는 아름다운 새이면서 머리도 좋아 비공식 국조 취급을 받고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사랑방 > 한글 그림글자(김대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악어  (0) 2020.02.06
판다  (0) 2020.01.30
까치  (0) 2020.01.22
  (0) 2020.01.16
펭귄  (0) 2020.01.09
두루미  (0) 2020.01.02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