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세종대왕릉역 앞 키스앤라이드(KISS&RIDE) 바꿔달라 공문 보내, 우리말가꿈이 

-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우리말을 사용해주세요 -


 우리말과 한글을 가꾸는 데 앞장서 온 우리말가꿈이(18기 대표 문혜원) 학생들이 5월 15일 세종 나신 날을 앞두고 여주시청에 뜻을 알 수 없는 외국문자 표시를 쉬운 우리말로 바꿔달라고 공문을 보냈다. 


 여주시청은 세종대왕릉역 1번 출구 앞 도로에 ‘K&R’ 바닥(노면) 표시와 주차구역을 알리는 표지판에 ‘KISS&RIDE’, ‘K&R’라는 외국어로 적어놓았다.


 이에 우리말가꿈이 신수호 학생이 지난 5월 9일,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1인 시위를 하며 여주시청의 우리말 사용을 요구했다. 우리말가꿈이는 ‘세종대왕릉역 1번 출구 앞의 ’K&R’ 바닥(노면) 표시와 ‘KISS&RIDE’, ‘K&R’ 표지판(팻말)도 우리말로 바꾸어 달라‘는 공문을 보내고 이에 대한 답변을 5월 21일까지 달라고 요청했다.


 우리말가꿈이가 시행한 온라인 여론조사에서 ‘키스앤라이드에 대해 알고 계십니까?’라는 질문엔 응답자의 68.5%가 모른다고 답했다. ‘세종대왕릉역의 키스앤라이드 표기를 한글인 환승정차구역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엔 93.5%가 찬성했다.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자유롭게 이유를 적는 곳에는 ‘한글을 만드신 세종대왕릉역 앞에서 버젓이 외국어가 사용된다는 것이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키스앤라이드라는 말의 의미를 알지 못한다’는 의견도 자주 보였다.


 한편 국민이 이해하기 어려운 외국어 남용을 막기 위해 노력하는 우리말가꿈이와 한글문화연대는 지난해에도 수원 광교중앙역 바닥의 ‘키스앤라이드’ 노면 표시를 ‘환승 정차구역’으로 바꾼 적이 있다. 우리말가꿈이는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에서 꾸린 서울, 경기, 인천 지역 대학생 동아리이다.


▲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부대표 신수호 (사진 촬영: 해오름 모둠)


▲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우리말가꿈이 신수호 (사진 촬영: 해오름 모둠)


▲ 세종대왕릉역 1번 출구 앞 'KISS&RIDE', 'K&R' 표지판(팻말)

▲ 여주시청에 보낸 공문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