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뚜기(40.5 X 28.5cm)는 2002년 8월에 제작하여 2017년에 전시, 발표한 작품입니다.



메뚜기는 다른 곤충처럼 머리, 가슴, 배의 세 부분으로 나뉘며 다리는 걷기에 적합한 구조를 갖고 있는 가운데 뒷다리는 도약에 알맞게 발달되어 자신의 몸길이의 몇 배가 넘는 긴 거리를 뛸 수도 있습니다.



메뚜기의 그림글자를 제작하면서 뒷다리의 처리를 놓고 많은 스케치를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기'에서 'ㄱ'은 넢적다리 마디로, 'ㅣ'는 종아리 마디와 발목 마디로 표현을 하였는데 어색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크기, 길이, 각도 등의 많은 조절을 한 것으로 기억합니다.



메뚜기목의 곤충들은 대부분 주변 환경에 맞추어 몸 색깔을 바꾸기 때문에 갈색형이 되기도 하고 녹색형이 되기도 하여 쉽게 눈에 띄지 않습니다.

 


'메뚜기도 유월이 한철이다'라는 속담에서 알듯이 6월이 되면 들판에 메뚜기들이 한창이었는데 농약, 서식지 파괴 등으로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여 더더욱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사랑방 > 한글 그림글자(김대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래  (0) 2020.06.15
나비  (0) 2020.06.08
메뚜기  (0) 2020.06.01
원숭이  (0) 2020.05.22
  (0) 2020.04.29
등고선  (0) 2020.04.21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