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33.5 x48.5cm)은 2017년 9월에 제작하여  2018년에 전시, 발표한 작품입니다.


뱀은 가늘고 긴 몸통으로 글씨에 따라 자유롭게 변형을 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ㅂ', 'ㅐ', 'ㅁ'으로 분리되어 표현하면 어색하게 보일 수 있어 자연스럽게 연결되어진 모습으로 표현해야 하는 것이 까다로운 점입니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 나뭇가지를 이용하여 'ㅂ'과 'ㅐ'를 분리시킨 것이 자연스럽다는 평을 많이 들었습니다.


뱀의 무늬나 비늘의 표현이 어려운 것은 몸이 원통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으로 몸이 꺾이거나 말리는 경우에 무늬도 따라서 변형이 되어야 하기에 자연스럽게 보이기 위해서는 노력을 많이 하여야 합니다.

'사랑방 > 한글 그림글자(김대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매기  (0) 2019.12.19
교회  (0) 2019.12.12
  (0) 2019.12.05
코뿔소  (0) 2019.11.28
오리  (0) 2019.11.21
경마  (0) 2019.11.14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