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는 이 교육부 교수학습평가과 

함께 받는 이 


제목  ‘미러링’, ‘블렌디드 러닝’, ‘플립러닝’을 쉬운 우리말로 바꿔 써 주십시오.


1. 교육부의 우리말글 사랑을 바랍니다.


2.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대표 이건범)는 한글날을 공휴일로 만드는 데 가장 앞장선 시민단체로서 ‘언어는 인권이다’라는 믿음으로 국민의 알 권리를 지키고자 공공기관의 쉽고 바른 공공언어 사용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3. 교육부에서는 5월 14일(목), 제15차 신학기 개학 준비 추진단 회의 후 보고와 보도자료에서 ‘미러링 동시수업’, ‘블렌디드 러닝’, ‘플립러닝’ 등 학생 안전을 위한 수업 운영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미러링, 블렌디드 러닝, 플립러닝’은 실제 교육을 받아야 할 학생과 수업할 교사는 물론 일반 국민들도 이해하기 어려운 말들입니다. 따라서 발표 이후 거의 모든 기사에서 오히려 이 말들의 뜻을 덧붙여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어려운 말들은 학생과 교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자 마련한 수업 운영 방안의 목적에도 어긋납니다. ‘미러링’은 ‘거울형 수업’이나 ‘분반 화상 수업’, ‘블렌디드 러닝’은 ‘혼합 수업’, ‘플립러닝’은 ‘거꾸로 수업’ 등으로 바꿔 써 주시기 바랍니다. 더 적합한 말이 있다면 그 말로 바꿔 써 주셔도 좋겠습니다.


4. 정부에서 발표하는 말들은 언론을 통해 대중에게 널리 퍼지게 됩니다. 국민에게 두루 영향을 미치는 용어일수록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는 말로 써서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해 주십시오.


5. 위에 대한 교육부의 입장을 5월 22일까지 성실히 답변해주시기 바랍니다.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