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34.5 X 26.5cm)는 2011년 4월에 제작하여 2017년에 전시, 발표한 작품입니다.


개는 야생동물 가운데 가장 먼저 가축화되어 오랜 세월을 통해서 그들 사이의 선택, 교배에 의하여 현재와 같이 약 400여 품종이 생긴 것으로 생각됩니다.


개는 품종에 따라서 크기나 모양, 빛깔이나 무늬도 다양하여 다른 동물들처럼 대표적인 형태를 정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개의 그림글자를 만들면서 어떤 품종을 선택할 것인가를 두고 많은 고민을 하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진돗개, 풍산개, 삽사리 등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우수한 품종 등을 후보에 올려 놓고 스케치를 해봤는데 우리의 개들은 따로 그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평범하지만 귀여운 바둑이로 그리게 되었습니다.



'사랑방 > 한글 그림글자(김대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구마  (0) 2020.11.20
코끼리  (0) 2020.11.06
  (0) 2020.10.30
스컹크  (0) 2020.10.21
멧돼지  (0) 2020.10.08
목도리도마뱀  (0) 2020.09.28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