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략)

 

한글문화연대가 운영하는 대학생 동아리 ‘우리말가꿈이’가 이 단어를 발견하고, 이름 저작권을 가진 국제아동인권센터에 ‘옐로카펫’을 우리말 이름으로 바꿔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안전용어는 알기 쉬운 우리말을 써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국제아동인권센터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두 기관의 협업이 이뤄졌다.

 

(중략)

 

출처 :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279206629053512 

본 기사는 이데일리(2021.05.28)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옐로카펫, 쉬운 우리말로 바꿔주세요"

한글문화연대와 국제아동인권센터는 오는 7월 31일까지 ‘옐로카펫 우리말 이름 공모전’을 진행한다. 사진=한글문화연대‘옐로카펫’은 횡단보도 앞 바닥과 보도에 노란색 조형물을 설치하거

www.edaily.co.kr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