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얀센 백신을 접종한 30대 직장인 A씨는 당시 ‘부스터샷(booster shot)’의 정확한 의미를 몰라 포털 사이트에 검색했다고 한다. 그는 “얀센이나 아스트라제네카(AZ)를 맞은 사람들은 부스터샷이 필요할 수 있다고 하는데,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더라. 차라리 ‘강화 접종’이나 ‘추가 접종’ 정도로 했으면 더 와 닿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중략)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대표는 국민의 안전을 다루는 공공언어를 외래어로 사용하게 되면 정책 효율이 떨어지거나 혼선을 일으키기 쉽고,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고 봤다. 이 대표는 “국민은 본인에게 주어진 기회나 혜택에 대해 정확하게 알기 어려울 수 있고, 그 용어와 연관된 공론의 장에 끼어들 수가 없어 민주적으로 정책 전반에 대해 자기 생각을 표현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받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또 방역 등 의료 전문가들의 언어 인권의식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 대표는 “그들이 사용하는 언어에는 외국어가 많을 수밖에 없지만, 상황에 따라 발생하는 신조어나 전문용어들을 우리글로 만들어 지식 대중화를 이끌어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코로나 관련 용어는 특히나 국민의 안전, 건강과 직결되기 때문에 대중에게 정확한 의미가 전달될 수 있도록 전문기관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06951

본 기사는 중앙일보(2021.09.14)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위드 코로나'는 마스크 다 벗자?…"모호한 용어, 방역도 헷갈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방역ㆍ백신 관련 외래어가 널리 쓰이면서 의미를 직관적으로 전달하지 못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일상을 회복한다

www.joongang.co.kr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