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굴개굴은 2018년 2월에 제작하여 그해 가을에 전시, 발표한 작품으로 현재는 국립한글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개굴개굴'은 개구리가 잇따라 우는 소리를 흉내 낸 말로 동요나 동시에 많이 나오는 말입니다.


개구리들이 슬프게 우는 소리가 아니라 즐겁고 재미있게 우는 소리를 표현하기 위하여 웃는 모습과 함께 채도가 높은 녹색과 빨간색을 사용하여 보색의 효과를 이용하고자 하였습니다.


글자의 선들은 직선이 아닌 부드러운 자유곡선만을 사용하여 '개굴개굴'에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그림글자에서 개구리의 입이 열렸다가 닫히고 다시 열리는 모양을 동영상으로 만들면 좋을 것 같아 현재 구상중에 있습니다. 



'사랑방 > 한글 그림글자(김대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조  (0) 2020.09.11
거북  (0) 2020.09.01
개굴개굴  (0) 2020.08.24
달팽이  (0) 2020.08.10
헌혈  (0) 2020.08.03
비둘기  (0) 2020.07.29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