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48.5 X 34cm)는 21017년 6월에 제작하여 2018년에 전시, 발표한 작품입니다.


천연기념물 제201호인 백조는 '고니, 큰고니'라고도 부르는데, 유럽이나 시베리아에서 번식하며 한국에는 겨울새로 찾아와 저수지나 물이 괸 논, 호수, 늪, 하구 등지에서 겨울을 납니다.


우아한 백조의 모습은 고대시나 음악에 많이 거론되는 아름다운 새로 늘 물위에 떠다니는 모습과 함께 마주 본 두마리의 백조의 목이 꼭 하트 모양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림글자에서도 하트 모양을 표현하고자 하였는데 의도한 것에 비해 충분하지 않아 물에 비친 모양에서 거꾸로 된 하트를 연상할 수 있도록 표현하였습니다.


'ㅂ'과 'ㅗ'에 있는 어린 새는  회갈색의 몸통에 부리는 검은색이지만 흰색이 더 나을 것 같아 흰색으로 바꿨습니다.  



'사랑방 > 한글 그림글자(김대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멧돼지  (0) 2020.10.08
목도리도마뱀  (0) 2020.09.28
백조  (0) 2020.09.11
거북  (0) 2020.09.01
개굴개굴  (0) 2020.08.24
달팽이  (0) 2020.08.10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