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그 말이 그렇구나-274] 성기지 운영위원

 

오는 3월 1일은 3.1운동 100돌이 되는 날이다. 이 날의 뜻과 정신을 기리어 정부와 지자체는 물론 여러 민간단체들이 갖가지 행사를 펼치고 있다. 그런데 일제로부터 국권을 되찾은 것을 ‘광복’이라고도 하고 ‘해방’이라고도 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예전에는 8월 15일을 ‘8․15 해방’이라 해 오다가 30여 년 전부터 ‘8․15 광복’이 널리 쓰이기 시작했다. ‘해방’과 ‘광복’은 서로 뜻이 다른 낱말이다.


‘해방’은 가두었던 것을 풀어 놓는다는 뜻이므로, ‘해방하다’라고 하면 ‘~에서 풀어주다’가 되고, ‘해방되다’라고 하면 ‘~에서 풀려나다’는 말이 된다. 1945년 8월 15일에 우리는 ‘해방한’ 곧 ‘풀어준’ 것이 아니라, ‘해방된’ 곧 ‘풀려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몇몇 강대국들의 도움으로 일본의 속박에서 풀려난 것이다. 다시 말하면 ‘8․15 해방’이란 말에는 우리가 남의 도움으로 풀려났다는, 수동적인 의미가 담겨 있다. 그 밑바닥에는 우리를 풀어준 강대국에 대한 감사의 뜻이 깔려 있다고도 볼 수 있다.


반면, ‘광복’은 국어사전에서, “잃었던 나라나 국토를 다시 회복함.”이라고 풀이해 놓고 있다. 그러니 ‘광복하다’는 말은 주체적인 활동을 나타내는 능동사이다. 이렇게 볼 때에 ‘8․15 광복’이란 표현은 우리가 능동적으로 우리나라를 되찾았다는 것에 중점을 둔 말이다. 우리 겨레는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고, 그것이 국제 사회를 움직여 결국 일본을 물러가게 했다. 그러므로 우리는 8월 15일을 해방된 날이 아니라 광복한 날로 표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사랑방 > 아, 그 말이 그렇구나(성기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리가 줄은 것 같아  (0) 2019.03.06
의거, 순국선열  (0) 2019.02.27
‘광복’과 ‘해방’  (0) 2019.02.20
섬뜩하다, 선뜩하다, 선뜻하다  (0) 2019.02.13
주기와 주년  (0) 2019.01.30
말글 독립을 위해  (0) 2019.01.23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