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문화연대 소식지 772
2020년 5월 21일
발행인 :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상임대표)

한글문화연대 바로가기

◆ [알림] '쉬운 우리말을 쓰자!' 누리집 여는 잔치

 
 
공공기관이 남용한 외국어 신고하시면 편의점 상품권을 드립니다.


[쉬운 우리말로 바꿔주세요] 게시판에 글을 쓰신 분 가운데 매주 50명을 뽑아 편의점 모바일 상품권(5000원권)을 선물로 드립니다.


▶ 기간:
1차- 5/8~14
2차- 5/15~21
3차- 5/22~28


▶ 발표: 매주 금요일 (5월 15일, 22일, 29일) 오후 4시 이후 '쉬운 우리말을 쓰자' 누리집에 발표.


*당첨자에게는 개별 연락 드립니다.


▶ 참여 방법:
1. 공공기관이 불필요하게 쓴 외국어를 찾는다.
2. 사진을 찍어두거나 인터넷 주소를 복사한다.
3. 쉬운 우리말을 쓰자! 누리집(www.plainkorean.kr) '신청하기' 게시판에 우리말로 바꾸고 싶은 외국어를 신청한다.
*어디서 찾은 외국어인지 꼭 밝히기
...>더 보기

*** 쉬운 우리말로 바꾸고 싶은 외국어가 있다면 지금 신청하세요! ***

 [쉬운 우리말로 바꿔주세요 신청하기] 게시판으로 바로 가기 ▶▷▶▷▶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우리말 이야기] 심심하다 - 성기지 운영위원

최근 일본군 위안부 성금 유용 의혹을 받고 있는 사회 지도층 인사가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데 대해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대개 ‘심심한 사과’를 한다. 이 ‘심심한’은 대체 어떤 뜻으로 쓴 말일까?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맛이 조금 싱겁다.’라든가, ‘하는 일이 없어 지루하고 재미가 없다.’는 뜻은 결코 아닐 것이다. 국어사전을 찾아보고서야 이 말이 ‘마음의 표현 정도가 매우 깊고 간절하다.’는 뜻을 지닌 ‘심심하다(甚深--)’란 한자말임을 알았다.


그런데 또 궁금해졌다. 대개의 한국 사람들은 매우 깊고 간절한 마음을 나타낼 때 ‘진심으로’, ‘깊이깊이’와 같은 부사어를 쓰고 있지 않은가? 나날살이에서 ‘진심 어린 위로 말씀’을 드리고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리지, ‘심심한 위로 말씀’, ‘심심한 사과 말씀’을 드리는 것을 본 일이 거의 없다. 아, 있다. 역대 일본 정치인들이 근거 없이 한국을 비방하는 망언을 했다가 문제가 되면 으레 ‘심심한 사과’를 해오지 않았던가....> 더 보기  

◆ [우리말가꿈이 18기] 우리말가꿈이, KBS한국어능력시험을 보다!/2020.05.17(일)

2020년 5월 17일 일요일 아침 9시 30분, 영원중학교와 서초중학교에서 우리말가꿈이가 KBS한국어능력시험에 응시했습니다. 오름마당이 끝난 뒤 비대면으로 15명 희망자를 선별해서 만들어진 공부 원정대! 윤세훈 운영위원님도 함께했습니다....> 더 보기

            

▲ KBS한국어능력시험 '한바탕' 해 버렸지 뭐야~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활동/공공언어 바로잡기 활동] 공문

[공문] ‘미러링’, ‘블렌디드 러닝’, ‘플립러닝’을 쉬운 우리말로 바꿔 써 주십시오.


 
받는 이 교육부 교수학습평가과


1. 교육부의 우리말글 사랑을 바랍니다. 


2.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대표 이건범)는 한글날을 공휴일로 만드는 데 가장 앞장선 시민단체로서 ‘언어는 인권이다’라는 믿음으로 국민의 알 권리를 지키고자 공공기관의 쉽고 바른 공공언어 사용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3. 교육부에서는 5월 14일(목), 제15차 신학기 개학 준비 추진단 회의 후 보고와 보도자료에서 ‘미러링 동시수업’, ‘블렌디드 러닝’, ‘플립러닝’ 등 학생 안전을 위한 수업 운영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미러링, 블렌디드 러닝, 플립러닝’은 실제 교육을 받아야 할 학생과 수업할 교사는 물론 일반 국민들도 이해하기 어려운 말들입니다. 따라서 발표 이후 거의 모든 기사에서 오히려 이 말들의 뜻을 덧붙여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어려운 말들은 학생과 교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자 마련한 수업 운영 방안의 목적에도 어긋납니다. ‘미러링’은 ‘거울형 수업’이나 ‘분반 화상 수업’, ‘블렌디드 러닝’은 ‘혼합 수업’, ‘플립러닝’은 ‘거꾸로 수업’ 등으로 바꿔 써 주시기 바랍니다. 더 적합한 말이 있다면 그 말로 바꿔 써 주셔도 좋겠습니다....> 더 보기

[공문] ‘메이커’, ‘미디어 리터러시’, ‘에듀테크’를 쉬운 우리말로 바꿔 써 주십시오.


 받는 이 교육부 교원정책과


1. 교육부의 우리말글 사랑을 바랍니다. 


2.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대표 이건범)는 한글날을 공휴일로 만드는 데 가장 앞장선 시민단체로서 ‘언어는 인권이다’라는 믿음으로 국민의 알 권리를 지키고자 공공기관의 쉽고 바른 공공언어 사용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3. 교육부에서 5월 14일(목), ‘제39회 스승의 날 기념 유공 포상’을 하며 발표한 보도자료에 ‘메이커’, ‘미디어 리터러시’, ‘에듀테크’ 등 일반 국민들이 알기 어려운 용어들이 있습니다. 물론 이 말들은 교육부, 교육청, 학교 등에서 운영하는 정책 이름일 수도 있고, 추천인들이 제출한 공적 자료에서 인용했을 수도 있으리라 봅니다. 그러나 쉬운 우리말을 쓰는 데 누구보다 앞장서야 할 교육부에서 이런 알기 어려운 말들을 여과 없이 내보낸다면, 행정의 취지를 국민에게 제대로 설명하기도 어렵고 나아가 외국어 능력에 따라 국민의 알 권리를 차별할 위험도 있습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메이커’는 ‘창조 혁신, 창조 혁신 인재’, ‘미디어 리터러시’는 ‘매체 이해력’, ‘에듀테크’는 ‘교육 기술’ 등으로 바꿔 써 주시기 바라며, 교육 현장에서도 바꿔 쓸 수 있게 권고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더 보기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한글 상식] 쟁이와 장이 - 정재환 공동대표

   
 
    [2020년 4월 21일 정재환의 한글 상식]
    ▶ 쟁이와 장이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활동/쉬운 우리말 쓰기 운동] '외국어 신조어 대신 쓸 새말 7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 한글문화연대가 함께 <쉬운 우리말 쓰기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운동 중 하나의 활동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이 '새말모임'을 꾸려 외국어 신조어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고 있습니다. 2019년 10월부터 만든 새말 가운데 10개를 소개합니다.


대상어(원어)

다듬은 말

의미

치팅 데이
(cheating day)

먹요일

식단 조절을 하는 동안 정해진 식단을 따르지 않고 자신이 먹고 싶은 음식을 먹는 날.  

베그패커
(beg packer)

구걸배낭족

사람들이 많은 장소에서 구걸해서 여행 경비를 마련하는 배낭여행객.

밀레니얼 세대
(millennial 世代)

새천년 세대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사이에 출생한 세대. 

소셜 미디어
(social media)

누리 소통 매체

생각이나 의견 따위를 표현하거나 공유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개방화된 온라인상의 콘텐츠나 플랫폼.

소셜 믹스
(social mix)

어울 단지 (조성)

동일 단지 내에 공공 임대 주택과 일반 분양 주택을 함께 만드는 일.

소프트 파워
(soft power)

문화적 영향력

정보 과학이나 문화ㆍ예술 따위를 앞세워 상대방의 행동을 바꾸거나 저지할 수 있는 힘.

하드 파워
(hard power)

물리적 영향력

군사력, 경제력 따위를 앞세워 상대방의 행동을 바꾸거나 저지할 수 있는 힘.  

쇼트폼
(short-form)

짧은 영상, 짧은 형식

재생 시간이 짧고 간결한 영상. 재생 시간은 수초 이내부터 십여 분 내외로 다양함.

롱폼
(long-form)

긴 영상, 긴 형식

쇼트폼에 상대하여 재생 시간이 긴 영상.

언박싱

(unboxing)

개봉(기)

상자를 열어 상품을 개봉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 혹은 그런 과정을 촬영한 영상.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활동/공공언어 바로잡기 활동] 고객만족꺼뻑증후군(영상)

병원이나 미용실 등에서 흔히 사용하는 “~하실게요.” 말투가 ‘손님은 왕’이라는 고객만족 경영 논리의 극단적인 병폐를 담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였습니다. “들어오실게요.”와 같은 말은 문법에도 맞지 않거니와 말하는 이의 의지를 표현하는 말투를 상대방에게 요청할 때 사용함으로써 혼란을 부릅니다. “들어오세요.”가 맞는 표현입니다. 어떤 이는 “들어오세요.”가 명령투라고 지레 겁을 먹지만, 이는 강압적인 명령이 아니라 부드러운 요청의 말투이므로 걱정할 까닭이 없습니다.

한글문화연대가 ‘올바른 높임말로 서로 존중하는 세상을 만들자’는 뜻에서 영상 '커피 나오셨습니다'에 이어 만든 2탄 영상입니다...> 영상 보러가기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후원] 한글문화연대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본 메일은 회원님께서 수신동의를 하셨기에 발송되었습니다.
뉴스레터의 수신을 더이상 원하지 않으시면, 하단의 '수신거부'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To unsubscribe. please click the 'Unsubscribe' button.
수신거부


'한글아리아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글 아리아리 774  (0) 2020.06.05
한글 아리아리 773  (0) 2020.05.29
한글 아리아리 772  (0) 2020.05.22
한글 아리아리 771  (0) 2020.05.15
한글 아리아리 770  (0) 2020.05.08
한글 아리아리 769  (0) 2020.05.01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