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문화연대 소식지 757
2020년 2월 6일
발행인 :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상임대표)

한글문화연대 바로가기

◆ [우리말 이야기] 후출하다 - 성기지 운영위원

우리말에 ‘후출하다’가 있다. 요즘 말글살이에서는 낯설게 느껴지는 말이다. 매우 배가 고픈 상태를 나타내는 말인데, 이 말의 쓰임을 온전히 이해하고자 말밭을 헤쳐 나가다 보면 맨 끝에서 ‘촐촐하다’를 만날 수 있다. 끼니 때가 다가오면서 ‘배가 조금 고픈 느낌’이 있을 때 ‘촐촐하다’고 한다. “점심 때가 다가오니 촐촐하네.”로 표현할 수 있는 것이다.

더 시간이 지나 ‘배가 고픈 느낌’(‘조금’이 빠졌다.)이 들면 ‘출출하다’고 한다. “점심을 거르니 출출하네.”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출출하다’가 배가 고픈 느낌을 가장 일반적으로 나타내는 말이다. 출출하다 못해 허기가 지기 시작할 때에 이르러서 ‘허줄하다’라는 우리말이 쓰인다. “점심밥을 거르고 아직 저녁밥도 못 먹었더니 허줄하네요,”처럼 말할 수 있다.

이 상태가 지속돼서 ‘허줄하다’보다 더 거센 표현을 하고 싶을 때에는 ‘허출하다’고 말하면 된다. “지금 너무 허출해서 방송하기가 힘들어요.”라고 하면, 지금 너무 허기가 지고 출출해서 방송하기가 힘들다는 뜻이 된다. 온 종일 굶어 기운이 빠진 상태를 나타내고자 ‘허출하다’보다도 더 센 말을 찾을 때 비로소 ‘후출하다’를 만나게 된다. ‘후출하다’는 ‘배 속이 비어서 매우 허기지다’는 뜻으로 부려 쓸 수 있다. 우리 말밭에는 생각보다 많은 말들이 묻혀 있다.

◆ [활동/공공언어 바로잡기 활동] 공문

[공문] '아카이브실'이라는 외국어 이름을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로잡아 주십시오.
받는 이 국회 방송 기획편성과

'아카이브실'이라는 외국어 팻말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활동하는 국회방송에서 쓰이기에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자료보관소’나 ‘자료저장소’와 같은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 쓰길 요청합니다.

1) 국회 방송 내의 자료실이 아카이브실이라는 외국어 팻말 이름을 달고 있는 화면을 2019년 10월 30일, 제이티비시방송 뉴스룸을 통해 전국민이 보았습니다.

2) 국회 방송의 편성 목표에는 국회와 국민의 가교역할 강화가 있습니다. 자료저장소, 자료보관소라는 쉬운 말을 두고 굳이 아카이브실이라는 어려운 외국어를 사용한다면, 국민들에게 거리감을 주며 공공방송으로서의 책임을 저버리게 됩니다.

3) 국회에서도 기록을 보관하는 부서는 국회기록보존소라는 우리말을 사용하여 국민들이 알기 쉽고 직관적으로 의미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참고해 주십시오.

위에 대한 국회방송의 의견을 2020년 2월 10일까지 성실히 답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더 보기


[공문] '성북마을아카이브'라는 외국어 이름을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로잡아 주십시오.
받는 이 성북구청장, 성북구청 기획예산과

성북구에서 만든 '성북마을아카이브'이라는 외국어 이름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만든 자료 누리집의 이름으로 쓰이기에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자료보관소’나 ‘자료저장소’와 같은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 쓰길 요청합니다.

1) 공공시설 이름에 영어를 넣는 일은 ‘국어기본법’ 위반입니다. 국어기본법 제14조 1항에는 ‘공공기관등은 공문서를 일반 국민이 알기 쉬운 용어와 문장으로 써야 하며, 어문규범에 맞추어 한글로 작성하여야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구민들을 위해 만든 성북구 자료실이 이해하기 어려운 외국어 이름을 가지고 있으면 구민들의 편리한 접근과 이해도가 떨어지지 않겠습니까?

2) 국회에서는 기록을 보관하는 부서는 국회기록보존소라는 우리말을 사용하여 국민들이 알기 쉽고 직관적으로 의미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참고해 주십시오.

위에 대한 성북구의 의견을 2020년 2월 13일까지 성실히 답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더 보기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알림] 방송/신문 보도의 외국어 남용 개선 운동 홍보물, 영상 10

블랙아이스?
살얼음!! 


 [홍보물 10]
                                                 [영상 10]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알림] 방송/신문 보도의 외국어 남용 개선 운동 포스터 6

[포스터 6]
- 배리어 프리?

  문턱 없는 무장벽


[올린 포스터 보러가기]
포스터1 보기 -
싱크홀? 땅꺼짐!
포스터2 보기 -
보이스피싱? 사기 전화!
포스터3 보기 -
AI? 조류독감이냐, 인공지능이냐, 그것이 문제다!
스터4 보기 - 스타드업? 새싹기업!
포스터5 보기 - 도대체, 넌 누구냐?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한글 그림글자] 악어 - 김대혁 회원


악어(40.5 X 28.5cm)는 2016뎐 8월에 제작하여 2017년에 전시, 발표한 작품입니다.

악어는 머리가 크고 넓으며 머리에서 꼬리 끝에 이르는 등에는 단단한 비늘판이 덮여 있고, 길쭉한 주둥이와 뾰족한 이빨, 강하고 굵은 꼬리를 갖고 있습니다.

악어의 아이디어 스케치는 그다지 오래 걸리지는 않았지만 우툴두툴한 몸통의 질감을 표현하느라 꽤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더 보기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대학생 기자단 6기] 기사

순우리말 전철역을 소개합니다. - 이윤재 기자

현대인에게 있어서 전철은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교통수단이 되었다. ‘전국 90분 생활화’를 목표로, 정부 정책에 따라 꾸준히 전철역이 늘어났고, 2017년 기준 서울, 경기, 인천의 수도권에만 681개의 전철역이 있으며, 대전, 광주, 대구, 부산의 광역시를 포함하면 957개에 이른다. 1000개에 이르는 전철역 중에서도 특히 주목할 만한 아름다운 이름이 있다. 바로 순우리말 전철역이다. 매일 접하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이지만, 눈여겨보지 않았을 수도권 전철역 가운데 순우리말 역의 이름과 역사를 소개하고자 한다...> 더 보기
[2호선 뚝섬역]

▲독기(纛旗)의 모습 출처-위키백과



영어 남용에 동조하지 않는 화장품회사들 - 이강진 기자

한국에서 영어가 남용되는 분야는 많지만, 그중 화장품은 단연 최고라고 할 수 있다. 화장품 광고문을 보면 한국어가 버젓이 존재하는 단어를 영어로 쓰는 경우가 허다하며, 어려운 영어를 별다른 설명 없이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때로는 영어권 국가에서는 쓰지도 않는 영어표현을 발견할 수도 있다. 이러한 화장품 업계의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영어를 남용하지 않는 화장품 회사들이 있다. 바로 ‘톤28’과 ‘이지은바를거리’이다...> 더 보기


▲이지은바를거리 로고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활동/공공언어 바로잡기 활동] 고객만족꺼뻑증후군(영상)

병원이나 미용실 등에서 흔히 사용하는 “~하실게요.” 말투가 ‘손님은 왕’이라는 고객만족 경영 논리의 극단적인 병폐를 담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였습니다. “들어오실게요.”와 같은 말은 문법에도 맞지 않거니와 말하는 이의 의지를 표현하는 말투를 상대방에게 요청할 때 사용함으로써 혼란을 부릅니다. “들어오세요.”가 맞는 표현입니다. 어떤 이는 “들어오세요.”가 명령투라고 지레 겁을 먹지만, 이는 강압적인 명령이 아니라 부드러운 요청의 말투이므로 걱정할 까닭이 없습니다.

한글문화연대가 ‘올바른 높임말로 서로 존중하는 세상을 만들자’는 뜻에서 영상 '커피 나오셨습니다'에 이어 만든 2탄 영상입니다...> 영상 보러가기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후원] 한글문화연대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한글아리아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글 아리아리 759  (0) 2020.02.21
한글 아리아리 758  (0) 2020.02.14
한글 아리아리 757  (0) 2020.02.07
한글 아리아리 756  (0) 2020.01.31
한글 아리아리 754  (0) 2020.01.17
한글 아리아리 753  (0) 2020.01.10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