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방2428

퓨전이라고 하는 것 [우리 나라 좋은 나라-3] 김영명 공동대표 퓨전이라는 말이 유행하기 시작한 것은 꽤 오래된다. 한 20년 이상 되지 않았나 싶다. 어려운 학술·과학 용어이기도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흔히 마주치는 현상이기도 하다. 나는 앞의 것에 대해서는 말할 능력이 없으니 뒤의 것만 얘기하도록 하겠다. 퓨전은 혼합, 혼종, 섞임이라는 뜻이다. 더 전문 용어(?)로는 짬뽕이다. 이것저것이 섞였다는 말인데, 일상생활과 일상 문화의 여러 곳에서 나타난다. 국악과 양악의 섞임, 클래식과 대중음악의 섞임, 한식과 양식의 섞임, 한옥과 양옥의 섞임 등등이다. 이런 퓨전이 음식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주거 공간에서도 나타난다. 이런 섞인 문화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안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터이지만, 어떻게 보면 세상에 안 섞인 .. 2013. 9. 13.
[모집]언어정책 국제회의 자원봉사자(~09/24) [언어정책 국제회의 자원봉사자 모집] 한글문화연대는 올해부터 한글날을 국경일이자 공휴일로 지내며 기리게 된 것을 기념해 올 10월 7일에 국제학술회의를 엽니다. 이에 통역, 안내, 진행 등을 함께 할 자원봉사자를 아래와 같이 모집합니다. 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열정과 역량을 가진 분들의 많은 지원을 바랍니다. 1. 개요 1) 대회 이름: 한글날 공휴일 재지정 기념 언어정책 국제회의 2) 주제: 쉬운 언어 정책과 자국어 보호 정책의 만남 3) 날짜: 2013년 10월 7일(월) 4) 주최: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 /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2. 자원봉사 부문 1) 통역 및 수행 ○ 영어-한국어/프랑스어-한국어/프랑스어-영어 ○ 10월 6일 ~ 9일(3일) 봉사활동이 가능한 분 ○ 외국발표자 수행과 통역(.. 2013. 9. 5.
분은 삭이고 밥은 삭히고 [아, 그 말이 그렇구나-9] 성기지 운영위원 요즘 나라 안팎에서 끔찍한 범죄들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 이런 보도를 대할 때마다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의 마음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 불안한 마음은 곧 범죄자에 대한 분노로 이어지는데, 언론에서는 “분노를 삭히고 재발 방지에 힘을 모으자.”는 기사를 싣기도 한다. 이때 ‘분노를 삭히고’란 말은 올바른 표현이 아니다. 화가 난 사람의 분노나 울분은 삭히는 것이 아니라 삭이는 것이다. “분노를 삭이고 재발 방지에 힘을 모으자.”라고 해야 옳은 표현이 된다. ‘삭다’의 사동형인 ‘삭이다’는 “긴장이나 화가 풀려 마음이 가라앉다, 분한 마음을 가라앉히다.” 또는, “먹은 음식을 소화시키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는 말이다. 그래서 “냉수 한 사발을 마시고는 분을 삭였.. 2013. 9. 5.
안 지키고 못 지키는 띄어쓰기 규정 [우리 나라 좋은 나라-2] 김영명 공동대표 젊었을 적에 나는 띄어쓰기 규정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노력을 기울인 적이 있다. 그러나 그 필사의 노력이 다 헛된 짓이 될 때가 많았다. 논문이나 책을 쓸 때에 내가 아는 띄어쓰기 규정에 따라 낱말마다 다 띄어 써서 글을 보내면 출판사에서 제 맘대로 붙여서 교정지를 보내는 것이었다. 교정을 보면서 이를 다시 띄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결국은 싸우기 귀찮아서 출판사에서 하는 대로 내버려둔 적이 대부분이었던 것 같다. 이 글을 쓰면서 한글 띄어쓰기 규정을 다시 한 번 보았다. 큰 원칙은 다음과 같다. 1) 띄어쓰기는 낱말을 단위로 하되 조사는 윗말에 붙여 쓴다. 2) 수를 우리 글로 적을 경우, 십진법에 따라 띄어 쓴다. .. 2013. 9. 5.
[기쁜일]이동우 운영위원, 40회 한국방송대상에서 라디오 진행자상을 받다. 이동우 한글문화연대 운영위원이 '제40회 한국방송대상'에서 라디오 진행자 상을 받았습니다. 이동우 운영위원은 평화방송 라디오 '이동우, 김다혜의 오늘이 축복입니다' 진행을 맡아 다양한 사람들의 사연을 통해 지친 분들을 위로하고 마음을 나누고 있습니다. 2013. 9. 4.
[기쁜일]성기지 운영위원, 한글학회에서 공로상 받다. 2013년 8월 30일(금), 한글회관 얼말글교육관에서 열린 한글학회 창립 105돌 기념 및 '한글' 통권 300호 발간 기념 잔치에서 성기지 한글문화연대 운영위원이 공로상을 받았습니다. 성기지 운영위원은 한글학회 학술부장으로 한글새소식과 기관지와 학술지 등을 만드는데 큰 공을 세워 이번에 공로상을 받게되었습니다. 축하합니다! 2013. 9. 4.
엉터리 표기, 이상한 표기 [우리 나라 좋은 나라-1] - 김영명 공동대표 텔레비전 자막은 우리말 공부를 망치는 주범이다. 틀린 글자가 너무 많다. 그 가운데 대표적인 것만 몇 개 들어보자. “우리에 사랑은 변함없을 것”이라고 서슴없이 쓴다. 한 두 번이 아니다. “우리의 사랑”이라고 옳게 쓴 경우를 본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웃긴 얘기”는 또 뭔가? 언제부터인가 아이들의 인터넷 언어를 그대로 옮겨 쓰기 시작하여 맞는 표기를 아예 밀어내고 말았다. 영화 제목도 이런 식으로 표기한 게 있었던 것 같은데, 이게 이제는 “웃기는”이나 “우스운”을 밀어내고 주인 행세를 하고 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표기법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그대로 퍼 나르고 있는 중이다. 한 가지 더. “그러면 돈을 내놓던지!”라는 자막도 “내놓든지”를 제친 지.. 2013. 8. 23.
교포, 동포, 교민의 차이 [아, 그 말이 그렇구나-8] 성기지 운영위원 요즘에는 전 세계 어느 나라에서든 우리 민족을 만날 수 있다고 한다. 이렇게 세계 곳곳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정착하여 살거나 일시적으로 머무르는 일이 많아지면서, 나라 밖에 있는 우리 민족을 표현하는 말도 많아졌다. 그 가운데 ‘교포’와 ‘동포’가 서로 잘 구별되지 않은 채 쓰이는 일이 잦다. ‘교포’는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자국민을 뜻하는 말이고, ‘동포’는 사는 곳에 관계없이 같은 민족을 모두 아우르는 말이다. 말하자면, ‘동포’는 같은 핏줄을 이어받은 사람들이라는 넓은 의미로 쓰이고, ‘교포’는 거주지를 기준으로 한 보다 좁은 의미로 쓰이는 말이다. 그러나 이 말들은 서로 의미가 중복되거나 불분명한 경우가 있기 때문에, 요즘에는 ‘재외동포’와 ‘재외국민.. 2013. 8. 23.
우리말가꿈이 5기 모꼬지 다녀왔습니다. 지난 8월 15일 우리말가꿈이 5기 대학생들이 모꼬지를 다녀왔습니다. 경기도 이천에 있는 '자연나라'라는 청소년 수련원에서 2박 3일 동안 대학생 150여 명이 모꼬지에 참석하여 우리말 사랑을 다짐했습니다. 발대식에 한글문화연대 이건범 대표가 참석하여 "한글문화연대는 주관단체로서 여러분 바로 옆에서 적극 도울테니 마음껏 하고 싶은 활동을 펼치세요. 반갑습니다."라며 새로 모인 학생들을 맞이했습니다. 인사말 마지막에는 150여 대학생들과 함께 '길이 없을 때는 길을 낸다'는 뜻의 구호 '아리아리'를 함께 외쳤습니다. 우리말 가꿈이 5기 박민규 대표도 "일반적인 대외 활동이 아니라 우리말 사랑 활동을 펼치는 가꿈이 활동이 여러분의 대학생활에 소중한 경험이 될 것입니다. 발대식에 모인 여러분 모두를 수료식에서.. 2013. 8. 18.